컨텐츠 바로가기

화천대유 '초호화 전관' 고문단...의혹만 증폭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의 중심에 선 화천대유는 대법관과 검찰총장, 검사장 등을 지낸 초호화 전관 고문단을 선임한 사실이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재직 시절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들의 수사나 재판 당사자였던 사실도 확인되면서, 선임 배경을 놓고 의혹이 더 증폭되고 있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화천대유 자문 역할을 한 강찬우 전 검사장은 수원지검장이던 2015년 대장동 로비 사건 수사를 총괄 지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