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영수증' 양치승 "강남 헬스장, 한달 임대료만 2천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치승이 한 달 임대료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서는 헬스장 관장이자 트레이너인 양치승이 공감 요정으로 출연했다.

양치승은 돈 관리를 잘하냐는 질문에 “잘하는 편은 아니다. 생활비나 이런 건 집사람에게 맡기고 쓸 것만 쓰는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강남에서 헬스장을 운영 중인 그는 “20년째 매달 나가는 임대료가 부담된다. 한 층만이라도 임대료를 안 내는 나만의 헬스장을 갖고 싶다”고 밝혔다.

박영진은 “양치승 관장 헬스장 다녀봤다. 규모가 어마어마하다. 강남의 노른자 땅에 있다”고 이야기했다. 김숙은 “2개 층을 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양치승은 임대료를 묻자 “임대료만 말씀드리면 관리비 이런 거 다 빼고 2000만 원대”라고 답했다. 이에 김숙이 “관리비까지 합치면 3000만 원 정도가 나오겠다”고 하자, 양치승은 “조금 더 쓰셔도 된다”고 말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