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대 절도범, 대낮 수갑찬 채 교도소 정문으로 탈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감 과정서 도주... 경찰 추적 중

교도소 입감 과정에서 20대 피의자가 수갑을 찬 채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 중이다.

조선일보

의정부교도소 청사 전경. /의정부교도소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 20대 A씨가 경기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입감 과정에서 교도소 정문을 통해 달아났다.

절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씨는 1심 재판에 계속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다른 범죄 혐의로도 경찰에 체포돼 의정부교도소로 수감될 예정이었다.

A씨는 교도소 수감 전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이송 차량에서 잠깐 내린 틈을 타 호송 직원을 뿌리치고 교도소 정문으로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수갑을 찬 상태였다.

경찰관 150명과 수색견 등이 동원돼 교도소 주변에 남아있는 도주 흔적 등을 따라 남성의 행방을 쫓았지만 25일 밤까지 검거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26일 오전 중에 수색 재개 시점과 수색 범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