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 호텔에 위기와 파국 만들어" 구청장의 수상한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의 한 구청장이 위생과 직원들에게 관내 한 호텔에 매일 위생 점검을 나가라는 지시를 했습니다. 어떻게든 흠집을 찾아내라고 했는데, 이를 거부한 직원에게는 징계까지 내렸습니다.

구청장은 왜 이렇게까지 했는지, 조윤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018년, 서울 중구청 위생과에서 근무하던 오 모 씨와 강 모 씨는 관내 한 호텔에 매일 위생 점검을 나가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