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3일에 500만원 준다했는데" 외국인 배우, 후회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레이진'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한 외국인 유튜버가 '오징어게임' 출연 섭외를 거절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레이진'에는 '오징어 게임 출연 기회 날리고 후회하는 아내와 달고나 만들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출연한 유튜버 레이는 "작년 10월쯤 '바디 페인팅할 모델을 찾고 있다'는 연락을 하나 받았다"며 "속옷과 가리개만 입을 수 있고 3일 근무에 급여 500만원을 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솔깃했지만 어떤 촬영인지 아예 몰랐기에 불안감이 커 거절했다. 옷 벗고 출연한다는 건 좀 그렇지 않나"라고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그때 거절한 작품이 지금 1위를 달리고 있는 '오징어 게임'이었다"라며 "아깝다. 다음에 기회 오면 그땐 '오케이'라고 할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목숨을 건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26일 기준, 전세계 넷플릭스 지원 66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