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최명길, 경인선 '입단속'…소이현 父 사고 알게 될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최명길이 경인선을 불러 입단속을 시켰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민희경(최명길 분)은 남편 권혁상(선우재덕 분)이 전 남편 김정국(김규철 분)을 뺑소니 사고로 죽인 것에 대해 함구해 왔지만 소옥경(경인선 분), 소태길(김광영 분)이 사고 현장을 목격한 것을 알게 됐다.

이날 민희경은 사고를 모두 알고 있었다며 권혁상과 크게 다퉜다. 권혁상이 전 남편 김정국을 뺑소니 사고로 숨지게 했다며 "네가 내 인생 망쳤어"라고 소리쳤다. 민희경은 복수를 다짐했고, 이들의 부부싸움이 딸 권혜빈(정유민 분)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이후 민희경은 소옥경을 회사로 불렀다. 제품을 구매해 주는 것 같았지만 소옥경을 향해 "앞으로 입조심 하라고 불렀다. 사고 목격자 아니냐"라고 대놓고 말했다. 또 "내가 그 차에 타고 있었다고 말했냐"라고 추궁했다. 이에 소옥경은 "내가 봤어, 증거 있어. 나랑 내 동생이 살아있는 증거"라고 밝혔다. 이에 민희경은 "돈 받아 먹어서 경찰에 신고 안 한 거 아니냐"라고 받아쳤다.

특히 민희경은 "다 지난 일인데 들쑤시지 마라. 누가 뭐라 하든 그 입 다물어라. 안 그럼 당신도 당해"라고 경고했다. 소옥경은 분노하며 돌아갔다.

이 가운데 김젬마(소이현 분)가 권혁상과 소태길 사이를 수상히 여겼다. 둘의 만남을 목격한 그는 "도대체 두 사람 어떻게 아는 사이일까"라고 생각했다. 분명히 무언가 있다고 확신한 김젬마는 집에서 소옥경, 소태길이 나누는 대화를 엿들었다. 소옥경은 민희경과의 만남을 털어놓으며 "입조심하래, 자기는 차에 없었다고 나더러 잘못 봤다나 뭐라나"라고 말했다. 이때 김젬마가 등장, 아버지 죽음의 비밀을 알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민희경은 최숙자(반효정 분)에게 연락해 자신과 딸을 봐서라도 빠른 시일 내에 투자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최숙자는 "나 일 그렇게 안 하는 거 모르냐"라며 선을 그었다.

결국 민희경은 투자를 받기 위해 최숙자를 찾아갔다. 민희경은 "이번엔 진짜 예감이 좋다. 디자이너들도 마음에 들어한다"라고 애원했다. 권혜빈 역시 "제발 도와 달라, 저 자신 있다"라고 부탁했다. "일단 공장 기계만 돌리게 도와주시면 그 다음은 제가 알아서 하겠다"라는 민희경의 말에도 최숙자는 "일단 조금만 더 생각해 보자. 그만 가 봐라"라며 고심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