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세대 스트레스까지 풀어주는 ‘始發(시발)카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C카드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C카드(대표이사 사장 최원석)가 업계 최초로 인기 웹 예능 프로그램 ‘워크맨(JTBC 스튜디오 산하 룰루랄라 제작)’과 손잡고 MZ세대 직장인을 위한 신개념 신용카드 始發(시발)카드를 출시했다.

始發(시발)의 사전적 의미는 일이 처음으로 시작됨을 뜻한다. 최근에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소비를 일컫는 시발비용이란 신조어로 통용되기도 했다. 카드 상품 최초로 특정 기업, 캐릭터가 아닌 인기 유튜브 프로그램 워크맨(Workman)과 제휴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카드 디자인과 혜택 또한 워크맨 콘텐츠 특징을 일부 차용해 개성있게 표현했다. 먼저 디자인은 직장인 공감 요소를 담아 총 4종으로 선보였다. 각각 첫 출발을 상징하는 사원증, 새 출발을 의미하는 사직서(2종), 워크맨 지식재산권(IP) 활용 트렌디한 느낌의 워크맨 스티커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혜택은 선 넘는 특별 할인이란 명칭으로 결제 금액 구간별 청구할인을 제공한다. 1800~1만8000원 미만은 결제 건당 180원(최대 일 5회, 월 50회) 및 1만8000원 이상은 1800원을 할인(최대 일 2회, 월 10회)해준다.

해당 할인은 홧김택시(택시업종), 커피수혈(커피전문점), 배달냠냠(배달업종), 쇼핑치료(백화점·온라인몰), 간식털이(편의점) 등 5가지 업종에서 전월 실적 30만원 이상 이용 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는 30일까지 신규 신청 고객에게는 연회비 전액을 캐시백 해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