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들 설렁탕 먹이고 자수시키겠다" 탈주범 아빠의 전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대기 중 탈주해 28시간여 만에 자수한 20대 남성이, 달아나는 과정에서 수갑을 직접 풀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의정부시의 한 공사현장 창고를 4시간가량 수색해 이 남성이 버린 수갑을 찾아냈다.

27일 경기북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3시 33분쯤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대기 중이던 20대 남성 A씨가 교도소 정문이 열리는 틈을 타 수갑을 찬 채로 달아났다. 검찰 관계자들이 바로 쫓아나갔지만, A씨는 이미 시야에서 사라진 뒤였다.



한손 수갑서 억지로 빼고, 나머지 절단기 잘랐다



그는 인근 의정부시 고산택지개발지구 일대로 몸을 숨긴 뒤, 가장 먼저 손에 차고 있던 수갑을 풀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먼저 오른손을 억지로 수갑에서 빼냈고, 나머지 한손은 공사현장 컨테이너에 있던 절단기를 이용해 잘라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그는 손에 약간의 상처를 입기도 했다.

도주 당시 사복을 입고 있었기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도 용이했다. A씨는 먼저 택시를 잡아타고 동두천지역으로 이동했고, 그곳에서부터는 자신의 전동자전거를 타고 도망 다녔다. 도주 중 A씨는 아버지에게 연락해 "춥고 배고프다"고 호소했고, 부자는 서울 천호동에서 만난다.



"형사님, 설렁탕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



A씨 아버지는 아들에게 설렁탕 한 그릇을 사준 뒤, 지난 26일 오후 8시 20분쯤 차에 태워 주거지 인근인 하남경찰서에 데려가 자수시켰다. 아들을 자수시키기로 경찰과 사전에 의견을 나눴던 아버지는 담당 형사에게 "형사님, 아들 설렁탕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라고 연락했다고 한다.

한편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같은 날 재판과는 또 다른 별개 사건으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체포됐고, 서울 남부지검으로 인계된 뒤 다시 의정부지검에 인계돼 의정부교도소에 입감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A씨는 교도소 문 안쪽에서 의정부지검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등 입감 절차를 위해 잠시 대기 하던 중 한 차량이 밖으로 나가면서 정문이 열리자, 관계자를 밀치고 도주했다.

절도 등의 전과로 구속 전력이 여러 차례 있는 A씨는 또 구속되는 게 두려워서 탈주를 감행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와 도주 경로를 계속 조사하는 한편, 도주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