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제원 子' 노엘, 귀가 조치는 만취 때문?…"관계자 조사는 끝" [엑's 이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장제원 국민의 힘 의원 아들인 가수 노엘(본명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을 요구하는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사건 당일 조사가 아닌 귀가 조치로 논란이 일었던 그의 경찰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모은다.

27일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노엘의 무면허 운전 및 경찰 폭행 건과 관련해 "현행범 체포가 현장에서 이뤄졌고, 차량 블랙박스와 CCTV 등 기본적인 증거와 신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건 당일 경찰 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귀가 조치를 했던 것에 대해서는 "당일 노엘이 만취 상태여서 조사가 불가능해 석방 조치 후 어머니에게 신병을 인계한 것"이라며 "현행범 체포가 이뤄졌고 신원과 기본 증거인 차량 블랙박스, 폐쇄회로(CCTV) 영상이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사건의 관련자 조사를 마친 경찰은 노엘의 소환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최 청장은 "노엘의 차량 동승자와 피해 경찰관, 교통사고 피해 차량 탑승자 2명 등 관련자 조사는 22일까지 마무리했다"고 관련자 조사를 완료했음을 밝히며 현재 피의자 조사만 남았음을 전했다. 그는 "이후 절차는 통상적인 교통사고 조사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차량을 몰던 중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그는 사고 후 노엘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했으며 경찰의 머리를 들이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됐다.

그는 지난해에도 음주운전 교통사고 및 운전자 바꿔치기 논란으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집행유예 기간에 범죄를 저질러 비난의 목소리가 더욱 높은 가운데, 그의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의 국회의원직을 박탈시켜달라는 국민 청원도 등장한 상태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