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이재명 고발사건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검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대검찰청은 28일 "국민의힘에서 이 지사 등 9명을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해 직접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대검을 방문해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천화동인 2∼7호 투자자 등 9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