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메룬서 5살 여아 쏜 헌병…시민에 집단 구타당해 사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아프리카 국가 카메룬에서 5살 여아를 숨지게 한 헌병대원이 그 자리에서 시민들에게 집단 린치를 당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방송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14일(현지시간) 카메룬 서부 도시 부에아에서 검문 도중 헌병이 발사한 총알에 5살 여자 어린이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차량의 여성 운전자는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는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