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지지단체들, 홍준표 지지선언…“윤석열 용서 못해”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사모, 뉴박사모, 근혜동산, 애국시민연합 등 10여개 참여

한겨레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 총연합회’가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지지를 선언했다. 홍준표 캠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들이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홍준표 의원 지지를 선언했다.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서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책임 등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 총연합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홍 의원 캠프 사무실에서 “한때 홍준표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했던 섭섭한 부분도 기억하지만, 그 이후가 달랐다”며 “과거를 바로잡을 수 있는 힘과 용기를 가진 진정성을 평가해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중 일부는 각자 개인적 판단으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지지했으나 단체행동을 하지 않아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모두가 함께 나서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회는 윤 전 총장을 ‘보수 파괴자’로 지칭하며 선언문의 절반 이상을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데 할애했다. 이들은 “자신의 출세를 위하여 부패·타락한 박영수와 법률 공동체로 결탁해 묵시적·암묵적 청탁, 경제공동체 같은 해괴한 논리로 무고한 박 전 대통령을 무리하게 구속수사하고 무려 45년이나 구형한 윤석열 후보를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재판 과정에서 윤석열이 제기한 혐의가 대부분 무죄로 판결이 났음에도 그는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 우리 중 일부는 그동안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윤석열의 사과를 기다렸으나, 이제 우리 모두는 더 이상 그의 사과만을 기다릴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최근 윤 전 총장의 ‘당 해체’ 발언에 대해서도 “어느 날 갑자기 국민의힘에 입당하더니, 입당 3개월 만에 마치 점령군처럼 '당을 해체해야 한다'는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를 했다”며 “윤 후보를 응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지지 선언에는 대한민국 박사모, 뉴박사모, 네이버 밴드 최재형 대통령, 근혜동산, 애국시민연합, 애국우파 행동실천연합 등 10여개 단체가 참여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