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혜영 "내가 지금 뭘 본 거야?"…'미친 속도'에 재혼 예상까지(돌싱글즈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돌싱글즈2' 4MC가 첫 회부터 펼쳐지는 돌싱남녀 8인의 돌발 행동에 경악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은 오는 17일 첫 방송하는 MBN '돌싱글즈2'의 4MC로 발탁, 시즌1에 이어 돌싱남녀들의 희로애락을 함께 한다.

이들은 분위기가 한결 달라진 시즌2 첫 녹화에서 잔뜩 설렌 채 자리에 착석, "시즌1이 방송될 때 직접 용기 내어 출연 신청을 한 돌싱들이 모인 만큼 장난이 아닐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4MC가 녹화 시작부터 업그레이드된 '매운맛'에 머리를 부여잡는 모습이 15일 공개돼 궁금증이 커진다. 이들은 '돌싱글즈2'를 찾아온 새로운 돌싱남녀의 이혼사와, 전 배우자에 관한 솔직한 심정을 들으며 "세다"를 연발한다. 짙은 스킨십에 이어 언성을 높이는 갈등 현장을 관전한 후에는 "내가 지금 뭘 본 거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하이라이트 영상을 선감상한 이혜영은 녹화 도중 제작진에게 "너무 세게 하는 거 아니야? 시즌1은 약간 잔잔했잖아"라고 귀엽게 항의(?)하고, 유세윤은 "1기 출연자를 이기려고 일부러 저러시는 것 아닌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얼어붙은 분위기를 누그러뜨린다. 정겨운은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감상평과 함께, "진짜 재혼하는 커플이 나올 수도 있겠다"며, '돌싱 선배'로서의 촉을 발동해 궁금증을 더한다.

제작진은 "첫 회를 모두 감상한 4MC가 '이게 다 하루 만에 이뤄진 일이냐'고 반문할 정도로 5G급 전개가 펼쳐진다"며,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걸맞은, 강렬한 케미와 격정적 로맨스가 몰아치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돌싱글즈2'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는 연애 예능이다. 17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사진=MBN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