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림동 남녀 살해' 중국 동포, 항소심도 무기징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대림동에서 남녀 2명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선 50대 중국 동포 A씨가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습니다.

앞선 1심과 같은 형량입니다.

A씨는 지난 1월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또 다른 중국 동포인 50대 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습니다.

A씨는 자신의 전 여자친구였던 피해자가 재결합을 거부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준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