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모더나 맞고 마비, 지하철서 기절…'손목 꽃문신' 여성 찾아요"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서울 종로구 광화문 지하철역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백신인 모더나 접종 후 출근길에서 마비가 와 쓰러졌던 시민이 응급처치를 해서 자신을 구해 준 지하철 승객들을 수소문하고 있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하철에서 쓰러진 저를 구해준 은인을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부산 지하철 2호선에 탑승했었다는 작성자 A씨는 추석 전날모더나를 접종했다. A씨는 접종 직후에는 별다른 이상 증상이 없었지만, 연휴가 끝난 뒤 출근 때 온몸에 마비가 생겨 지하철에서 쓰러졌다.

A씨는 “마비로 인해 말이 안 나왔고 손도 마비돼서 말리고 다리에 감각이 없고 눈도 돌아가서 지하철에서 고꾸라져 쓰러졌다”며 “1분간 웅성웅성하는 소리가 들렸고, 어떤 여성분이 ‘괜찮으세요?’라고 물어본 후로 잠시 기억을 잃었다”고 언급했다.

A씨는 “남성들이 나를 들어 올려서 밖에 눕힌 다음, 여성 중 한 분이 간호사 같았는데 내가 ‘물을 마시고 싶다’고 하니 ‘기도가 막혀서 안 된다’고 하셨다. 여성 두 분 중 한 분은 내 옷을 풀고, 다른 한 분은 기도가 막히지 않게 턱을 들어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옷차림도 전혀 기억이 안 난다. 여성 두 분 중 한 분은 손목에 꽃 그림 문신이 있었던 것 같다. 나머지 여성 한 분은 마사지를 해 주셨다. 이 여성분들은 119 도착 1분 전에 다시 출근길에 오르셨다. 아저씨 두 세분 정도 남자분들도 내 팔을 마사지 해주셨다. 남성 두 분은 등산복 입었던 것 같고, 40대 정도로 보였다”고 부연했다.

A씨는 “지하철역에서는 ‘어떤 정보도 개인정보라 알려드릴 수 없다’고 한다”며 “어찌해야 인간의 도리일지 모르겠지만, 꼭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그분들을 찾고 싶어 글을 올린다. 혹시 나를 기억하신다면 꼭 댓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