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253억 투자" 유출한 직원, 넷플릭스서 잘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사진 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 등 자사 프로그램의 제작비 등 회사 기밀을 유출한 직원을 해고했다.

16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그간 성전환자 혐오 논란을 빚은 코미디 쇼 '더 클로저'(The Closer)와 관련해 회사에 맞서 파업을 주도한 직원을, 회사기밀 유출 혐의로 해고했다.

넷플릭스 대변인은 "회사 밖으로 상업적으로 민감한 기밀을 누설한 직원을 해고했다"며 "이 직원이 넷플릭스에 실망하고 상처받은 점은 이해하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신뢰와 투명성 높은 문화를 유지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직원의 해고는 블룸버그통신이 익명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제작비 기밀을 보도한 뒤 나온 결정이다. 전날 통신은 '오징어 게임'에 2140만 달러(약 253억원)의 비용이 들었으며, 인기 방송인 데이브 샤펠이 주연한 스탠드업 코미디 '더 클로저'에 제작비 2410만 달러(약 286억원)의 들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유출 사건은 넷플릭스에서도 이례적 사건으로 평가된다.

한편 미국 매체 더 버지는 해고당한 직원이 현재 임신 상태의 흑인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더 클로저' 진행자 샤펠은 최근 방송분에서 자신을 '성전환자를 배제하는 급진적 페미니스트'(Trans-Exclusionary Radical Feminist)라고 밝히면서 성전환자 직원 중심으로 반발이 일었다. 넷플릭스는 논란에도 작품 방영을 밀어붙였다.

해고된 직원은 '더 클로저'와 회사 측의 강경 대응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성소수자 직원을 중심으로 오는 20일 파업계획을 주도해왔다고 한다. 앞서 회사 측은 SNS를 통해 작품을 비판한 성전환자 직원 3명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고, 이후 이들을 다시 복귀시킨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