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임금체불…前 임원 욕설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로 있는 회사에서 직원 임금체불 사태가 빚어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JTBC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A 회사의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은 최대 석 달 치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 직원은 밀린 월급을 달라고 했다가 회사 전 임원에게 욕설을 듣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회사는 자영업자들의 매출 정산을 돕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고 있으며, 해당 앱을 사용하는 자영업자가 2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 회사의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은 적게는 수십만 원부터 많게는 수천만 원까지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피해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회원 수는 100명을 넘어섰다.

피해자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차라리 돈이 없다, 언제 지급될지 모른다, 떠날 사람 있으면 떠나라 이렇게 얘기해줬으면 좋은데 일은 일대로 다 시키면서 돈을 줄 수 없는 상황까지 끌고 왔다”고 호소했다.

특히 A 회사 대주주 중 한 명은 배우 정준호 씨로 알려졌다. 한때 30%가 넘는 지분을 소유했던 정씨는 사내이사로도 등재됐었고 직함은 ‘의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씨는 임금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말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모임은 “회사가 방만한 경영을 했다”면서 “설립자 중 한 명인 김모 씨와 회사 대표로 있는 김씨의 아들이 고가의 외제차를 몰았다. 임금체불을 항의하다 회사 전 임원으로부터 욕설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대표 차량은 처분했고,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고 있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일자 정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와 경영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최대한 여러분들의 임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