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갯마을 차차차' 종영] 신민아♥김선호 결혼 약속…꽉 막힌 해피엔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가 결혼을 약속하며 꽉 막힌 해피엔딩을 그렸다.

17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 작품.

이날 방송된 최종회(16회)에서 윤혜진과 홍반장은 결혼을 약속하며 해피엔딩을 그렸다. 윤혜진은 홍반장을 두 사람이 처음 만났던 바닷가로 불렀다. 윤혜진은 홍반장에게 프러포즈를 했고, 홍반장 역시 이날 프러포즈를 하려 했다고 고백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했다.

지성현(이상이 분) 역시 왕지원(박예영 분)에 대한 마음을 확신하고 고백했다. 왕지원은 지성현의 마음을 받아줬고 두 사람은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윤혜진과 홍반장은 서울에서 결혼식을 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공진에서 셀프 웨딩 화보 촬영을 하기로 했다. 공진 마을 사람들 모두 나서 두 사람의 웨딩 촬영을 도왔다.

'갯마을 차차차'는 방송 전부터 '로코퀸' 신민아와 '대세' 김선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신민아는 재색겸비에 잘나가는 치과의사로 완벽한 스펙을 가졌지만 내면은 다소 헐렁한 윤혜진 역을 맡았다. 김선호는 서사 그 자체의 외모에 판타스틱한 소프트웨어까지 장착했지만 공식적인 직업은 무직인 '홍반장' 홍두식 역을 맡았다.

'로코퀸' 신민아는 정의로움과 허당미가 넘치는 캐릭터를 매력 넘치게 연기해내며 극을 이끌었다. 신민아는 착용한 가방, 귀걸이 등을 완판시키며 '완판 여신'임을 입증했다. 여기에 차세대 로코킹 김선호는 선하지만 어딘가 미스터리한 인물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 후속으로는 전지현, 주지훈 주연의 '지리산'이 오는 23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