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배우 누구?"..혼인빙자+낙태 강요 주장 논란실명 추측 파장ing[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유명 배우 K씨를 저격하는 사생활 폭로의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 A씨가 “사진과 증거 많다”라고 추가로 입장을 덧붙인 가운데, K로 거론되고 있는 배우의 이니셜과 실명까지 거론되며 논란이 커졌다.

A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자신과 연인 사이던 K배우가 혼전임신 후 낙태를 강요했고, 유명해진 후 변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 K배우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실명이 공개될 경우 파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A씨는 이 글을 통해 4개월 전까지 K배우의 여자친구였다고 주장,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됐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토로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그는 지난 해 K배우를 만났고, 7월 그의 아기를 가지게 됐다. 갑작스러운 임신이었지만 사랑하는 사람이 용기만 준다면 낳고 싶은 입장이었지만, 결혼을 미끼로 낙태를 회유해서 결국 아이를 잃게 됐다. 그는 K배우가 광고와 드라마 등의 위약금을 핑계로 아이를 낳으면 9억 원의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분노했다.

또 K배우가 2년 뒤에 결혼할 것을 약속하고 자신을 부모에게 소개해주겠다고 했으며, 내년엔 동거부터 하자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고 혼자서라도 아이를 키우겠다고 주장하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는 마음이었다.

A씨는 낙태 수술 당일 K 배우의 유일한 친구이자 동생인 연극 배우 B씨가 보호자로 병원에 동행했으며, K배우는 아이를 지운 후 태도가 급격하게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폭로글이 화제를 모으게 되면서 연예계가 발칵 뒤집혔다. A씨의 주장과 K배우에 대한 기사가 보도됐고, 커뮤니티에 여러 가지 추측성 댓글이 도배됐다. 일부 네티즌은 K로 거론되고 있는 배우들의 한글 이니셜을 남기는가 하면, 다양한 반응도 이어졌다. 특히 네티즌들은 K배우의 실명과 증거 사진을 공개하라고 강요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추가 글을 게재하면서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은 것 뿐, 지금 사진을 올려야 하나 고민 중에 있다”라며, “저는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라고 입장을 전했다.

A씨가 K배우에 대해서 주장하고 있는 내용이 사실인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추측성 댓글과 반응이 이어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A씨의 주장은 아직까지 일방적인 내용인 만큼,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자칫 마녀사냥이 될 수 있기 때문. 실제로 일부 포털사이트에 실명이 거론되는가 하면, 추측이 난무하는 상황. 애먼 피해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

A씨의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되지 않은 만큼, 지나친 추측과 논란 확대는 조심해야 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