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이재명, 광기 어린 궤변 현란…악마적 재능 ‘조커’ 능가”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의 국정감사를 본 후 “감탄과 한탄이 절로 나왔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드러난 공범들 앞에서도 이 후보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이 후보를 두고 “광대 짓으로 국민의 판단력을 흔들어대며 악마적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며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에서 국민께서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안 대표는 쓴소리를 했다. 그는 “50억 뇌물수수 빌미를 제공한 제1야당은 이 후보에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제1야당의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며 “’윤석열 후보부터 답변하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역전극이 연출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 “국회는 품격을 지켜라”라며 제1야당을 훈계하고 조롱하며 압도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제1야당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먼저 내부의 엄정한 진상조사를 통해 의혹이 드러나는 대로 국민 앞에 선제적으로 이실직고하고, 스스로를 고소·고발하며 읍참마속 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모든 걸 알면서도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 후보,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며 “야권의 무기력함에 국민의 절망 어린 한탄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나마 어제 국감에서 얻어낸 것이 있다면 이 후보가 유동규 등 핵심인물과의 관계 및 자신이 결재한 문서의 세부사항 등에 대해서만 ‘모른다’ 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한 점”이라며 “개발이익을 극소수 특정인들에게 몰아준 경위에 대해서만 선택적으로 침묵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둑이 제 발 저렸을 것이니 야당은 남은 국감에서 이런 점을 파고들며 제대로 물고 늘어져야 한다”고 했다.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이 후보가 출석해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설전이 벌어졌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국제마피아’ 측에 특혜를 주고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지만 이 후보는 터무니없다는 듯 웃음을 터트렸다. 이 후보가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다”,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의원들이다” 등의 발언으로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하자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은 “의도적으로 모든 걸 국민의힘에 다 갖다 붙인다”며 반발했다.

이 후보는 20일 열리는 국회 국토위 국감에도 출석한다. 19일은 외부 일정 없이 국감 준비를 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