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3살 외동아들, 화이자 2차 맞고 이틀 뒤 사망”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20대 아들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이틀 만에 숨졌다는 부모의 호소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3살 외동아들이 화이자 2차 백신 맞고 2일 만에 사망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숨진 아들의 부모라고 밝힌 청원인은 “가슴을 부여잡고 울면서 하소연한다. 너무나 아프고 안타깝고 억울한 마음이 하해와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인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이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라며 “지난 6일 화이자 2차 백신을 맞고, 7일 오후 6시께 병원 응급실에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응급실 도착 당시에는 분명히 의식이 있었는데, 병원에서 검사만 받다가 치료다운 치료는 받아 보지도 못하고 지난 8일 오전 3시 41분쯤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청원인은 “(숨진 아들은) 본인의 꿈을 위해 공부에 한창이었던 아이였다”라고 했다. 그는 “(아들이) 공인회계사시험(CPA) 1차 합격을 하고 내년 봄 2차 합격을 위해 군 복무 중에도 공부에 또 공부하던 아이였다”며 “정신이 있는 상태로 응급실에 와서 9시간도 안 되어 사망하는 게 말이 되나. 백신 때문이냐, 병원 과실이냐”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데일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인은 또 “병원에서 발부한 사망진단서에는 사망원인이 미상으로 나왔고 국과수 부검 결과 1차 소견에는 코로나 백신 관련 아무런 이상이 없다고 한다”며 “사망원인은 미상이라 하고 최종 부검 결과는 두 달 정도 걸린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23살짜리 아이의 사망에 책임을 지느냐”며 “아이가 이렇게 되는 동안 아무것도 못 해준 부모 책임이다. 책임을 통감하고 하염없이 소리 없는 울음을 흘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아들의 사망 원인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청원인은 “백신 부작용이면 정부의 과실을 인정하라. 병원의 과실이라면 병원에 응당한 책임을 지게 하라”며 “한 아이의 부모가 절절한 마음을 담아 애절한 마음을 붙잡고 두 손 모아 빌고 또 빈다. 23살 아이의 사망원인을 명명백백히 밝혀 아이가 원통함이 없게 해달라”고 글을 맺었다.

해당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 뒤인 19일 오후 4시 40분 현재까지 1600명의 동의를 얻었고, 사전 동의 100명 이상 기준을 충족해 관리자가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이후 5일 만에 급성심장사로 숨진 20대 남성의 사연이 공개되기도 했다.

유족에 따르면 숨진 남성은 화이자 접종 후 5일째 되던 날 밤 11시께 서울 광진교 한강공원에서 지인과 운동하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남성의 몸에선 약간의 경련이 일어났고, 곧이어 몸이 경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남성은 행인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았고,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2시 9분께 사망진단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