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방역 방해' 이만희 항소심서 징역 5년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신천지 자료 허위제출…그 영향 현재까지 이어져"

이만희 "신천지는 피해자…검사가 하나님 욕해선 안 돼"…흥분하기도

노컷뉴스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보석 석방됐던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지난해 11월 16일 재판 출석을 위해 수원지법으로 들어서는 모습.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보석 석방됐던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지난해 11월 16일 재판 출석을 위해 수원지법으로 들어서는 모습. 이한형 기자
정부의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이 교주에게 징역 5년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19일 수원고법 형사3부(김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이 교주에 대해 징역 5년과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코로나19로 국가 위기 상황에서 방역당국에 자료 제출을 허위로 했다"며 "그 영향이 2년여가 지난 현재까지 미치고 있으나,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또 검찰은 교회 자금 횡령 등 다른 혐의와 관련해 "피고인은 교회 내에서 사실상 절대자로 군림하는 지위를 이용해 범행했다"며 "수십억에 이르는 재산을 개인적으로 쓰고, 공공시설에 무단으로 침입하기를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교주는 오히려 '신천지는 피해자'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 교주는 최후 진술을 통해 "신천지는 피해자"라며 "신천지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수천 명이 피를 뽑아가면서 혈장 공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내 이름으로는 방 한 칸, 땅 한 평도 없다"며 "돈은 다 교회 일로 썼으며, 개인적으로 쓴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이 교주는 목소리를 높이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아무리 검사님이라고 해도 하나님에 대해 욕 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올해 1월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1심 선고 공판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는 무죄, 횡령과 업무방해 등은 유죄를 선고받은 이후 수원지법 앞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월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1심 선고 공판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는 무죄, 횡령과 업무방해 등은 유죄를 선고받은 이후 수원지법 앞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한형 기자
이 교주는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해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신천지 연수원인 가평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 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 원을 횡령하고,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지자체 승인 없이 지역별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열어 업무방해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선 무죄를 선고했고, 특경법 위반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선 유죄로 보고 이 교주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 교주에 대한 선고 재판은 다음달 30일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