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전두환, 쿠데타 - 5·18 빼면 정치 잘했다는 분 꽤있다” 발언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남분들도 잘했다고 해” 주장

여야 일제히 “헌법부정 망언” 비난

尹 “권한 위임 배울점 있다는 것”

동아일보

부산 택시 기사들과 비빔밥 식사하는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한 뒤 택시 기사들과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함께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호남분들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이 있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여권은 물론이고 야당 내에서도 “명백한 망발”이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이) 다 잘했다는 게 아니라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 尹 “군사 쿠데타, 5·18 빼고 잘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간담회에서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 잘했다는 분들이 있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 전 대통령)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일을) 맡긴 것”이라며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低)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윤 전 총장은 “국정에 있어 각 분야의 최고 고수들, 사심 없는 사람을 내세워야 국민에게 제대로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최고 전문가를 뽑아 적재적소에 놓고 저는 시스템 관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이 발언으로 ‘전두환 미화’ 논란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며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몰아세웠다. 민주당도 “수준 낮은 역사인식과 반복되는 참담한 발언에 국민들은 지쳐간다”며 “백번 양보하더라도 전두환의 정치를 찬양하여 호남까지 운운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 아직도 상처가 아물지 않은 5·18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정의당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할 자격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 “광주 (5·18)묘역의 비석을 닦기 전에 본인 정신부터 세척하라”고 성토했다.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도 성명을 내 “5·18민주화운동 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비호하고 광주와 호남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발언을 한 윤 전 총장은 즉각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 野 후보들도 비판 가세

다른 야권 대선 후보들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후보는 오늘도 아무 말 대잔치를 했다”며 “이런 사람과 국가 대사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에 유승민 전 의원은 “이런 저렴한 역사인식과 몰상식한 사람이 보수의 예비후보로 대선에 출마한다는 게 너무 부끄럽고 창피하다. 품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막가파의 망언”이라고 했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윤 후보의 인식은 공정과 정의를 위협하였을 뿐만 아니라 헌법정신을 망각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 전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 전 대통령이) 7년 동안 잘못한 거 많다.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게 그 후 대통령들이나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라고 해명했다. 또 “‘대통령이 되면 다방면에 조금씩 아는 것 갖고 안다고 나서지 말고 최고의 전문가에게 맡기라’고 문자 주는 호남 출신 정치인들이 있다. 그 이야기가 영호남 차이가 있겠나”라며 전체 발언을 봐 달라고 덧붙였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