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르노 모자이크 없애드려요" 음란물 되팔아 1억 번 40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자신이 제작하지도 않은 포르노 영상의 모자이크를 제거해 되팔아 떼돈을 번 일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일본 일간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교토 경찰은 전날 효고현 다카사고시에서 자영업자로 일하는 나카모토 마사유키(43)를 저작권법 위반 및 음란 전자기록 매체 노출 혐의로 체포했다.

나카모토는 지난해 11월 개인 웹사이트를 개설해 모자이크된 부분의 해상도를 증가시키는 인공지능(AI) 모델 '테코간'(TecoGAN)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도쿄의 한 영상 제작사가 만든 포르노 영상을 고객의 요청에 따라 모자이크 대부분을 제거한 뒤 이를 판매했다.

또 나카모토는 동영상을 갈무리해 음란물 이미지로 만든 뒤 본인의 웹사이트에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총 2561개의 동영상 파일을 판매해 1100만엔(약 1억 1305만원)을 벌어들였다.

나카모토의 범죄 행위는 지방 경찰 사이버 수사대에 의해 발각됐고, 그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아울러 나카모토는 다른 사이트에서도 모자이크를 제거한 포르노 영상을 판매한 사실이 드러나 현지 경찰은 추가 범행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