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베트남] “바닥나기 전에 맞자” 백신 접종 위해 밤새 줄서는 시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베트남 남부 빈즈엉성에서는 백신을 맞기 위해 밤새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백신 접종을 마쳐야만 출근이 가능한 근로자들은 백신이 소진되기 전에 서둘러 백신을 맞기 위해 밤새 진을 치고 기다렸다.

18일 밤 수많은 사람들이 접이식 해먹, 이불, 베개 등을 가져와 맨바닥에 자리를 잡은 모습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랐다. 조사에 따르면, 밤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 대부분은 2차 접종을 하기 위한 근로자들로 알려졌다. 이들은 백신 접종 2회를 마쳐야 공장에서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10월 초 빈즈엉성의 곳곳에서는 백신을 맞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인해 큰 혼잡을 빚었다. 백신 부족을 염려한 사람들이 몰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무너졌고, 밀접하게 엉겨 붙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오전 뚜이 히엔 빈즈엉성 벤깟 당위원회 서기는 "많은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밤새 줄을 섰다"고 인정했다. 이에 빈즈엉성 인민위원회 위원장은 "근로자들이 제조업 생산에 신속히 참여할 수 있도록 백신을 우선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지역별로 예방접종 일정, 백신 할당 등의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여 백신을 못 맞을까 하는 우려가 혼잡으로 이어지는 상황을 피하도록 지시했다. 빈즈엉성에는 340만 회분의 백신이 할당되어 230만 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110만 명이 2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140만 회의 백신이 추가되어 2차 접종 및 미접종자를 위한 여분이 충분하다고 관할 지역은 전했다.

한편 18일 기준 베트남 전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횟수는 6340만 회,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1820만 명으로 완료 비율은 18.6%다. 지역별 백신 2차 접종 완료 횟수는 호찌민시가 550만 명으로 78.3%, 하노이는 320만 명으로 56.5%, 빈즈엉성은 130만 명으로 67.3%, 동나이성은 81만5000명으로 36.4%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