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하늘 향해 곧게 섰다…오후엔 추진제 충전 설비 연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전에 제2발사대로 이송 완료 후 기립까지 완료

연합뉴스

기립 완료한 누리호
(서울=연합뉴스)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의 모습. 2021.10.20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차 발사 예정일 전날인 20일 오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로 이송돼 기립 작업을 끝마쳤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오전 11시 30분 누리호가 발사대에 기립했다"며 "지상 고정 작업도 완료됐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께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을 출발해 8시 45분께 제2발사대로 이송이 완료됐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를 공급하는 설비인 엄빌리칼(umbilical)과 누리호를 연결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연합뉴스

발사대 이송 완료후 기립 준비하는 누리호
(서울=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0일 오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로 옮겨져 기립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20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만일 엄빌리칼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가 원활히 공급되지 못해 누리호 발사가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엄빌리칼 연결이 끝나면 '기밀 시험'을 진행해 연료와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점검한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통신 시험과 발사체 추적 시스템 점검 등을 진행한 뒤 발사 전날 준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된 누리호는 오는 21일 오후 1차 발사를 시도한다.

발사 시각은 오후 4시가 유력하며 과기정통부는 기상, 발사체 상태,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해 예정 시각 1시간 30분 전에 정확한 발사 시도 시각을 공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그래픽]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까지 과정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i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