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이재명 국감서 심상정 '입'만 쳐다봤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그 분' '조폭 연관성' 의혹에 역공 당하고 온 국민의힘
이종배 '유동규' 질문도 안타 못 쳐…이재명 "취조하나"
팽팽한 설전 벌인 건 오히려 심상정…민간 이익 꼬집어
뉴시스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20일 이른바 '이재명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의 구조적 문제를 짚어내겠다던 국민의힘은 여전히 맥을 추지 못했다. 오히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에서 이슈로 끌어낸 '그 분' '조직폭력 연관성' 문제 등에 역공만 당한 채 오전 질의는 종료됐다. 이 지사에 제대로 공세를 펼친 건 되레 심상정 정의당 의원 쪽이었다.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대장동 문제가 국민의힘과 연관돼 있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는) 국민의힘 분을 고문시키고, 국민의힘 부인한테 돈을 주고, 국민의힘 추천한 변호사에 돈 주고, 국민의힘 국회의원 아들에게 50억원을 주고, 국민의힘 추천한 딸한테 뭐주고 왜 그러겠나"고 강조했다.

또 "'그 분'이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국민의힘, 또는 여기에 도움을 주고 비호하고 투자를 하고 이익을 나눈 (이들이) 부패 정치세력이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지사의 입에서 수차례 '국민의힘' 이라는 발언이 나왔지만 국민의힘 측은 묵묵하게 이같은 말을 들을 뿐 특별한 대응은 없었다.

민주당 소속의 소병훈 의원이 지난 18일 행안위 국감에서 불거진 '그 분' '조폭 연관성'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의 사과를 종용했을 때도 국민의힘은 조용히 넘겼다.

국민의힘 주자로 나선 이종배 의원도 안타를 치지 못했다.

이 의원은 대장동 특혜 의혹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임명 과정을 물었으나 "기억이 안 난다"는 이 지사의 답변만 재차 들었을 뿐이다. 이미 유 전 본부장의 임명을 놓고 몇 차례 설전이 이어졌기 때문에 타격을 입히기에도 역부족이었다.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과 관련된 질의가 이어지자 "범죄인을 취조하는 곳이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또 "유동규가 그런 정도 영향력이 있었으면 사장을 시켰을 텐데 제가 마지막까지 사장을 안 시킨 걸(보면 알 수 있느냐)"고 대꾸했다.

이 지사와 팽팽한 설전을 벌인 건 정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심상정 의원 쪽이었다.

심 의원은 대장동의 토지 강제수용, 용적률 완화 등으로 이어진 민간 이익 문제를 꼬집으며 "돈 받은 자=범인, 설계한 자=죄인"이라 적힌 손팻말을 들어보였다. 지난 국감에서 이 후보가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이라는 팻말을 준비해온 것을 역으로 풍자한 셈이다.

이 지사는 "설계한 분이 범인이라 하는데,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 맞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고 발끈했다.

심 의원의 질의 후 이 지사는 4분이 넘도록 단독으로 발언을 이어가며 심 의원의 공격에 반박했다. 이에 야당에서 지나친 답변 할애 시간을 문제 삼으며 국감장 내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