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 역사적인 도전 앞둔 누리호, '마지막 점검'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늘(21일) 역사적인 도전에 나섭니다. 예정대로라면 발사 시각은 오후 4시인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승연 기자, 지금 현장 준비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고흥 우주발사전망대에 나와 있습니다.

누리호 발사대가 있는 외나로도까지 직선거리로 15km 가까이 떨어져 있어서 일반인들이 육안으로 발사 순간을 볼 수 있는 곳인데요, 이른 아침부터 관광객들이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기원하면서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