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방버튼 못 눌러 1조원 군함 폐기한 美 해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7월 화재로 폐기된 ‘본험 리처드함’ 보고서
정비 보고서 위조, 10분내 화재경고벨 작동 실패
소화약제 분사시스템 버튼은 아예 누르지도 못해
서울신문

화재가 났던 지난해 7월 당시 본험 리처드함.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관련 정비 보고서는 위조됐고 선원들은 10분 내 화재경고벨 작동에 실패했으며 소화약제 분사시스템 버튼도 누르지 못했다. 미국에서 1조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4만t급 강습 상륙함 ‘본험 리처드’가 지난해 7월 화재로 결국 폐기돼야 했던 이유다. 미 해군은 함정 지휘관인 3성 장군부터 수병까지 36명의 승조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진행키로 했다.

AP 통신은 20일(현지시간) 400여쪽에 이르는 해군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총체적인 화재대응 실패’였다고 전했다.

수병 라이언 소여 메이스(20)가 군함에 불을 질렀고, “화재 진압 능력이 없어” 5일간 불길을 잡지 못하면서 아예 수리가 불가능할 정도로 군함 일부가 녹아내렸다는 게 보고서의 내용이다. 메이스는 방화 혐의 등으로 기소됐지만 본인은 아직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당시 본험 리처드함은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해군 기지에서 정비 중이었다. 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소방 장비 87%에 문제가 있거나 점검을 받지 않았으며, 정비 보고서도 허위로 작성됐다.

또 메이스의 방화 후 수병들은 불길을 발견했지만 10분이 지나서야 화재 경고 벨을 울렸다. 선박은 화재 확산을 늦추는 ‘소화약제 분사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지만 작동하지 않았다. 승조원 중 누구도 소화약제 분사 버튼의 위치와 기능을 구체적으로 아는 이가 없었기 때문이다.

본험 리처드함은 한미연합훈련에서 여러차례 상륙군 기함으로 활약한 바 있으며,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탐색구조 활동에도 투입됐었다. 1997년 취역했으며 당시 7억 5천만 달러를 들여 건조했다. 현재 기준으로는 환산하면 12억 달러(약 1조 4000억원)에 달한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본험 리처드함의 화재 당시 115명이 선내에 있었고 60여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치료를 받았다. 화재 당시 최고 온도가 섭씨 1200도까지 올라가면서 선체 일부는 수리가 불가능할 정도로 녹았고, 미 해군은 지난 4월 폐기를 결정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