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 TV화면에 '현대중공업'... 무엇을 기여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로호 때와 달리 발사대 독자 기술로 설계
46m철골 구조물인 엄빌리칼 타워 추가


파이낸셜뉴스

발사대에 장착된 누리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21일 누리호 발사와 관련해 현대중공업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의 발사대시스템 제작 및 구축으로 누리호 발사에 큰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3년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발사체인 ‘나로호(KSLV-Ⅰ)’ 발사대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누리호 발사를 위한 ‘한국형 발사대시스템’을 수주했다.

나로호가 총 길이 33.5m에 140t 규모의 2단 발사체였던데 비해, 누리호는 총 길이 47.2m에 200t의 3단 발사체로 커졌다. 때문에 기존 나로호 발사대(제1 발사대)를 사용할 수 없어 누리호 발사대시스템(제2 발사대)을 새롭게 구축했다.

누리호 발사를 위해 새로 구축된 제 2발사대는 지하 3층 구조로, 연면적 약 6000㎡에 이른다.

현대중공업은 제 2발사대의 기반시설 공사(토목, 건축)를 비롯해, 발사대 지상기계설비(MGSE), 발사대 추진제공급설비(FGSE), 발사대 발사관제설비(EGSE)까지 발사대시스템 전반을 독자 기술로 설계, 제작, 설치하고, 발사운용까지 수행했다.

지상기계설비는 엄빌리칼 타워, 엄빌리칼 접속장치, 지상고정장치(VHD) 등으로 구성되며, 추진제공급설비는 추진제(연료, 액체산소)와 고압가스를 공급하는 설비다. 발사관제설비는 이를 통합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2단 발사체인 나로호는 1단에만 액체연료가 쓰인데 비해, 누리호는 3단 발사체로 2, 3단에도 액체연료를 주입해야 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 제 1발사대에는 없던 46m 높이의 철골 구조물인 엄빌리칼 타워가 추가됐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발사대시스템 공정기술의 국산화율을 누리호에서는 100%로 끌어올림으로서 우리나라가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항공우주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기술력 향상에 더욱 노력하고, 후속 발사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