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식? 촬영할 때도 마이너스" 딘딘, 10CM 웃참 챌린지 만든 '랜덤문답'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촬영 하는 순간에도 내 잔고는 마이너스니까". 가수 딘딘이 '랜덤문답'에서 주식으로 손해 본 솔직한 상황을 고백해 가수 10CM를 '웃참(웃음 참기) 챌린지'에 빠지게 만들었다.

21일 플레이리스트 음악 전문 유튜브 뮤플리 측은 웹 예능 프로그램 '랜덤 문답' 딘딘, 10CM 편을 공개했다.

기상천외한 질문들이 즐비한 '랜덤문답' 시작은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걸그룹 에스파의 히트곡 '넥스트 레벨'의 퍼포먼스에 대한 것이었다. 이에 10CM는 "에스파 너무 좋아한다. 멤버 다 좋다"라고 했고, 딘딘은 "저는 유튜브에서 윈터 씨가 자꾸 나오더라.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자꾸 자동완성으로 뜨더라"라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은 '넥스트 레벨'의 포인트 안무인 'ㄷ춤'을 따라했다. 이 가운에 권정열은 "손목이 안 구부러진다"라며 어려워 했다. 반면 딘딘은 칼같은 각을 흉내냈다. 그는 "저 약간 놀랐는데 저보다 '뚝딱'인 분을 처음 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직접 음악을 만들고 무대까지 하는 딘딘과 10CM답게 음악에 관한 질문도 많았다. '감성 어쿠스틱 딘딘과 디스랩 전문 10CM' 등 평소 전혀 선보이지 않을 법한 음악 장르 중 그나마 찰떡인 장르를 꼽아 달라는 기상천외한 질문도 있던 것.

이에 10CM는 의외로 "저는 오히려 랩 말고 '디스'에 찰떡이다. 애초에 '봄이 좋냐'가 커플 디스곡"이라며 "제 피에는 '디스'가 있다. 지금은 참고 살고 있는 거다"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딘딘은 '딘딘 같은 딸, 10CM 같은 아내'를 묻는 질문에 "나 같은 딸은 사실 괜찮다. 돈 많이 주는 딸이다"라고 호언장담했다. 그는 "돈 퍼주는 딸이다. 딘딘 같은 딸은"이라며 "장담하는 데 우리 엄마 나한테 전화 올 때 제일 웃는다. 그래서 빨리 10CM 같은 아내를 만나고 싶다. 가족들 한테 돈을 줄 때는 좋은데 전체 정산을 따져보면 남는 게 없다"라며 아쉬워 했다.

OSEN

딘딘이 카카오TV 예능 프로그램 '개미는 오늘도 뚠뚠' 시리즈를 통해 주식에 푹 빠진 일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마지막 질문은 주식에 관한 내용이었다. 주식 이야기에 딘딘은 곧바로 한숨부터 쉬었다. 주식을 전혀 하지 않는 10CM는 공감하지 못했다.

이에 딘딘은 "이럴 거면 주식을 안 하고 은행에 예금을 넣지라고 생각을 하면서도 계속 주식을 하고 싶다. 누가 봐도 10% 수익이 있고 90% 나락인 게 있어도 후자를 선택하게 된다. 그런데 팔 수도 없다"라며 "최근에 산 종목이 산 다음 날 -24%가 됐다. 내가 촬영하는 순간에도 내 돈은 빠지고 있다. 촬영하면서 번 돈보다 통장 잔고 마이너스 빠지는 게 더 많다"라며 억울해 했다.

10CM는 딘딘의 얘기에 입술을 꽉 깨물며 간신히 웃음을 참는 표정을 지었다. 이 가운데 딘딘은 "지금 10시간 남았다. 미국 주식 장 열리기까지"라며 웃어보였다. 이에 10CM는 "너무 재미있다가 주식 얘기가 나오면서 불편해졌다"라며 "이렇게 세속적인 거에 잠식된 사람치고 곡 진짜 잘 썼다"라며 웃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뮤플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