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분히 훌륭한 성과" "아쉽지만 아직은 실패"…날아오른 누리호를 본 시선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내년 5월 예정

"전 비행 과정 정상적으로 수행…3단 엔진 조기 연소 종료로 지구 저궤도 안착 실패"

아시아경제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남등대 전망대에서 시민들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표현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21일 세간의 관심 속에 이륙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목표 고도인 700km에 도달했으나 최종적으로 궤도에 안착하는데 실패했다. 이에 대한 아쉬움과 격려 등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발사 2시간여 후인 오후 7시께 브리핑을 열어 "오늘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가 전 비행 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다만 3단 엔진이 조기 연소 종료돼 위성모사체가 고도 700km의 목표에는 도달했으나 7.5km/s의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발사는 아쉬움을 남겼으나 1단 엔진 점화→이륙→1단 엔진 연소 및 1단 분리→페어링 분리→2단 엔진 점화 및 연소→2단 분리→3단 엔진 점화 및 연소→위성모사체 분리 등 국내 독자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했다"며 "발사체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가장 먼저 그간 고생한 연구원들을 향한 응원과 격려가 쏟아졌다. "연구개발에 힘써주신 연구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내년 5월이 기대됩니다", "짝짝짝 어쨌든 첫 걸음걸이다. 잘했다", "사실상 성공이나 마찬가지네요. 한발한발 우주산업의 발전을 위해 나아갑시다", "아쉬운 부분은 있어도 충분히 훌륭한 성과인 듯. 조금만 보완해서 다음에 제대로 한번 가자" 등이다.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다"며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 오랜 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며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대가 컸던 만큼 일각에선 다소 냉소적인 태도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미완의 과제라고 하는게 아니라 '실패'라고 하는 겁니다", "많이 아쉽지만 아직은 실패라고 해야할 듯", "위성궤도 안착이 목표인 건데 그냥 로켓 쏴놓고서는 성공? 800m달리기에서 700m달리고 실려가도 성공인가요?", "세금 펑. 국산미래우주기술도 펑", "시간이 10년이 넘게 지났는데도 나로호 시즌2라니" 등이다.

임 장관은 발사 관련 브리핑에서 "누리호 발사에 아낌없는 격려와 지속적인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오늘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해 나가면서, 더욱 분발해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주를 향한 우리의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우주 강국의 꿈을 이루어내는 날까지 계속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로 다음 발사에 대한 전반적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의 독자적인 기술로 이만큼 이뤘다는 게 자랑스럽다. 내년 5월 반드시 성공의 깃발을 꽂으면 좋겠다", "발사 자체 성공률 30%였습니다. 진짜 대단합니다", "시작이 반이다. 첫 도전인데도 큰 사고가 난 것도 아니고 일단 우주까지 올라갔다는 거 자체가 성과다. 다음에는 반드시 성공할거라 믿는다" 등이다.

한편 과기부는 항우연 연구진과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발사조사위원회'를 즉시 구성해 3단 엔진 조기 종료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문제점을 보완하여 2차 발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누리호 2차 발사는 내년 5월 예정이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