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취한 중대장, 폭언·구타에 얼굴에 소주 뿌리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육군 한 부대 중대장이 만취 상태로 병사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게 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해당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1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병사 A 씨는 만취한 중대장으로부터 폭언과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19일 부대 중대장이 회식한 뒤 만취 상태로 자신을 포함한 일부 병사들을 강제로 데려가 노래를 하게 했으며, 욕설과 함께 자신의 어깨를 4∼5번 때렸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날 오후 8시 30분께에는 해당 중대장이 생활관 복도로 전 병력을 집합시킨 뒤 강제로 술을 마시게 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 연거푸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고, 마지막 잔을 남겼다는 이유로 "'이 XX가 미쳤나'라며 갑자기 제 얼굴에 잔에 남아있던 소주를 뿌렸다"고 말했다.

A 씨는 해당 중대장이 당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가 이튿날 다른 간부에게서 전해 들은 뒤 그제야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해서 온 것도 아닌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칠 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합동조사에 착수했다.

부대 측은 육대전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사건 발생 다음 날(20일) 해당 간부는 본인의 과오를 인식하고, 스스로 사단에 보고했다"며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w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