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쉰둥이父' 김구라 "재혼+출산 동현이 스트레스"‥지나친 관심 자제권고 ('그리구라')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그리구라’에서 김구라가 자신의 재혼과 출산을 축하해준 것은 감사할 일이지만, 첫째 아들 동현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는 아버지의 마음을 전했다. 지나친 관심을 자제해달란 부탁이다.

21일, 김구라가 아들 MC그리(김동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가 아들 김동현(MC그리) 채널에 출연하며, 다시 한 번 둘째 출산에 대해 축하를 받았다.

제작진이 아기용품을 선물하자 김구라는 “이게뭐야”라며 쑥스러하면서도 다시 한 번 “잘 아이들 키우도록 하겠다”면서 “아이가 인큐베이터에 나와 퇴원한지 한 달 정도 됐다, 이제 잘 크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앞서 ‘심경고백’으로 올린 영상에 대해선 “조회사 많이 나와, 조회수 장사 아니고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보도가 된 이후로 여기저기서 선물을 많이 준다"며 특히 고가를 선물한 동료 연예인 박명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OSEN

이어 김구라는 “동현이도 사실 연락을 많이 받아, 동현이한테 축하할 일이긴 하지만 친구들 물어보는건 상관없는데 방송관계자들은 좀”이라면서 “내 관심인데 동현이에게 물어보는건 아버지로서 좀 그렇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예를들어 입장 바꿔 생각하면, 우리 엄마가 재혼했는데 재혼한 아저씨를..(물론 제 나이 정도 할 수 있지만)계속 물어보기 쑥스러워, 어머니를 통해 또 다른 식구, 형제가 되지만 물어보기실례까 되지 않을까, 스트레스 될 수 있다”며 덧붙이며 이를 우려했다.

무엇보다 김구라는 특별히 친했던 지인을 언급하며 “이 분이 방송관계자 얘길하며 물어보길래 둘째 임신 아니라고 거짓말 쳐, 그리고 나서 휴가차 미국갔는데 섭섭하다고 연락이 왔다”면서 “그 간의 사정을 나중에 설명했고 그 대표는 워낙 친해서 이해해줬는데 오히려 그 분이에게 물었던 관계자들이 뭐라고 했다더라”며 난감했던 일화도 전했다.

김구라는 “아무튼 잘 키우도록 하겠다, 여러가지 해프닝 있다”고 하자 아들 동현도 “나비효과가 일어난 것”이라며 공감했다.

OSEN

특히 김구라는 “동현이가 얼마 전, 동생은 공부 열심히 했으면 하더라”면서 “집안의 장손으로서본인이 공부를 많이 안 했던 회한을 동생은 좀 열심해 했으면 하더라, 동현이 입장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에 동현은 “난 행복해, (동생 탄생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인사했고,김구라는 “둘째 정국은 이 정도로 마무리,또 이제 각자 일 열심히하자”며 파이팅을 외쳤다.

한편, 올해 52살인 김구라는 12살 연하의 일반인 여자친구와 예식 없이 혼인신고만으로 비밀리에 가정을 꾸렸다 최근엔 둘째 득남 소식을 전해 큰 축하를 받았다.

특히 자신이 MC로 출연하는 SBS 예능 ‘동상이몽’에 출연한 김구라는 “뒤늦게 좋은 일 감사하다”면서 “동현이 키웠을 때 28세, 그때 잘 몰랐다, 이렇게 보니 아이가 귀엽더라”면서 그는 “인큐베이터에 있다가 예정일보다 일찍 태어나, 지금은 다행히 건강하게 잘 크고 있다”면서 “고맙고 감사하다”며 거듭 감사인사를 전한 바 있다.

/ssu08185@osen.co.kr

[사진] ‘그리구라’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