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신과 의사' 원희룡 부인 강윤형 "이재명, 소시오패스 경향...지지율 안타까워"

댓글 15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 전혀 관심 없는 행태 보이고 있어"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부인이자 정신과 의사인 강윤형씨. 사진=매일신문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부인이자 정신과 의사인 강윤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야누스의 두 얼굴'이나 '지킬 앤 하이드'라기 보다 소시오패스나 안티소셜(antisocial, 반사회적) 경향을 보인다”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 '관풍루'에 출연한 강씨는 "이 후보는 대장동 특혜의혹 국정감사 태도, 형과 형수한테 한 욕설 파동, 김부선 씨와 연애 소동 등을 볼 때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사회적 성격장애라고 하는데, 성격적 문제를 갖고 있고 장애를 일으키는 분들의 특징은 자신은 괴롭지 않고 주변이 괴로운 것"이라며 "그렇기에 치료가 잘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상을 함께 살아가고 공존하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나 배려보다는 분노, 뒤틀림, 원한, 한풀이, 복수 이런 게 있다"며 "사람들의 권리나 타인이 갖고 있는 것을 침해하고, 이용한다. 무자비하게 타인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강씨는 "옆에서 볼 때 오히려 매력적이다. 직접 당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매력적일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을 보여주고 있다"며 "사기꾼이라 해도 95%의 진실을 갖고, 5%의 거짓으로 사기를 치는 것이다. 두려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형수 욕설' 파일에 대해선 "솔직히 안 들으려고 한다. 내 정신건강에 도움이 안 될 거 같다"며 "안 들어도 상상이 된다. 안 듣고 싶다"고 했다.

또 원 전 지사와 이 후보를 비교하며 "두 사람이 동갑(1964년생)으로 알고 있다. 어린 시절 가난했던 것도 비슷하다. 극명하게 다른 점은 우리 후보는 따뜻하고 화목한 부모님 밑에서 사랑을 받으며 자라왔다. 그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란 자리는 굉장히 중요한 자리"라며 "대통령의 인격이라는 건 최소한 상식에 기반해야 한다.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인격의 사람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에게 그정도 지지율이 나오는 게 안타깝다. 남의 당이지만, 그 당에 후보가 된다는 것에도 '대한민국이 왜 이리 됐나'라고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