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전두환 밟고 봉하마을행... '노무현의 길' 강조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장] 22일 광주·봉하 잇단 참배... 권양숙 "노무현과 참 많이 닮은 사람"

오마이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 이어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이재명 후보가 방명록에 남긴 글. "대통령님이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까지 여기에 왔습니다. 그 길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 ⓒ 김보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국정감사를 끝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 행보의 첫 일정으로 5·18과 노무현을 선택했다. 이 후보는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는 학살자 전두환씨를 신랄하게 비판했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서는 노무현 정신을 강조하며 정권 재창출을 다짐했다.

이런 이 후보에게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는 "노무현 대통령과 참 많이 닮은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봉하마을] 노무현 길, 정신계승 분명히

"대통령님이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까지 여기에 왔습니다. 그 길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

22일 오후 3시, 봉하마을을 방문한 이재명 후보는 노 전 대통령 묘소 방명록에 이렇게 적었다. 5개월 전인 지난 5월 방문 때 이 후보는 "함께 사는 세상, 반칙과 특권 없는 사람사는 세상 공정한 세상으로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지만, 이번엔 내용이 다소 달라졌다. 경선을 거쳐 민주당의 공식 대선 후보가 된 만큼 '노무현의 길'을 따라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이날 이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와 같은 당의 박재호(부산 남구을) 의원, 전재수(부산 북강서갑) 의원, 이상헌(울산 북구) 의원 등과 함께 묘역으로 들어섰다. 그는 헌화대에 분향하고, 바로 너럭바위로 자리를 옮겨 묵념했다. 그리고 무릎을 꿇고 한참 동안 고개를 숙였다.

참배를 마치고 나오는 이 후보를 향해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통령"이라고 외쳤다. 한 지지자는 "반드시 당선해서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의 환호 속에 이 후보는 곧바로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봉하재단 이사장을 예방했다.

40여 분 뒤 옛 사저를 나와 취재진 앞에 선 이 후보는 방문의 의미를 묻는 말에 "광주 5·18의 진상을 알고 (저의) 인생의 방향을 바꿨다면, 노무현 대통령께서 (변호사 시절) 사법연수원에 강연 오셔서 인권 변호사의 길을 만들어 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구속 수배 상황을 거치면서도 참여정부의 정치개혁, 선거개혁을 통해 정치에 진출할 수 있었다는 점 역시 노무현의 길로 설명했다.
오마이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 이어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 김보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 이어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 김보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거듭 "집단지성을 믿는다"라고 했다. 그는 "일부의 왜곡 조작이나 선동이 있긴 하지만, 잠시 안개가 실상을 가려도 결국 걷히고 드러나는 법이기 때문에 국민은 제대로 판단하실 것"이라며 대장동 이야기를 꺼냈다.

"단순한 예를 들면, 대장동에 대해 이상한 소리를 하지만 그거 민간 개발해서 민간에 주자고 한 게 국민의힘이고, 공공개발 못하게 막은 게 국민의힘이다. 그나마 제가 억지로 민간개발 공공개발 섞어서 일부 30% 정도 이익을 줬더니, 그 30%를 같이 나눠 먹은 게 국민의힘인데 제가 마치 부정비리 한 것처럼 몰고 있다.

국민께서는 다른 곳에서 민간개발 허가하는데 성남시에서만 유독 억지로 5500억 원이라도 환수했구나, 애썼구나 인정하실 거라 본다. 그게 집단지성이다. 언제나 속일 순 없다."


봉하마을로 온 이 후보를 향해 권양숙 여사는 "노무현 대통령과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말했다. 예방 자리에 함께한 전재수 의원은 "어렵고 복잡한 이야기, 국민이 잘 알 수 있도록 간단명료하게 표현하는 것, 시원시원하게, 이거저거 재고 복선 깔고 이야기하는 게 아닌 간단명료한 메시지로 예를 들면서 (말하는 것이) 노 대통령과 참 많이 닮았다라고 했다"고 대화 내용을 전했다.

[광주] 전두환·윤석열 신랄하게 비판

이에 앞서 이재명 후보는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때 상징적 행동으로 주목을 받았다. 구묘역으로 입장하면서 전두환 비석을 밟고 지나가면서다. "(평소에도 전두환 비석을) 잊지 않고 밟는다. 피해 가기 어렵다"라고 했지만, 이날 이 후보의 행동은 최근 역사관 논란을 자초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를 비판하려는 의도로 이해됐다.
오마이뉴스

'전두환 비석' 꾹 밟고 가는 이재명 후보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이 후보는 주변에 "윤석열 후보도 여기 왔었느냐"고 물은 후 "왔어도 존경하는 분이니 (비석은) 못 밟았겠네"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윤석열 후보는 부산 해운대갑 당협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런 분들이 꽤 있다"라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말은 놀랍지도 않다. 민주주의는 어느 날 저절로 오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수많은 사람의 피땀으로 만들고 지켜왔다"라며 "이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이 후보는 지난 11일 대전 현충원 방문에 이어 국립 5·18민주묘지와 봉하마을까지 참배를 마치면서 앞으로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르면 다음 주 내로 경기도지사직에서 사퇴할 계획이다.

그는 사퇴 관련 질문에 "이번 주에 정리하려 했지만 행정 절차상 다음 주에 처리할 일이 있어서 약간 미뤄지게 됐다"라면서 "빠른시간 내에 사퇴하게 될 것이다. 당이 원하는 바도 있고, 신속하게 선대위도 구성해야 하는 당의 입장을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성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