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둘리 친구?…뿔 3개 초식공룡 화석 90억원에 낙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지금까지 발굴된 가장 큰 트리케라톱스 화석이 경매에서 90억4천만 원에 팔렸습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빅 존'(Big John)이라고 알려진 이 화석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드루오 경매장에서 한 미국인 수집가에게 660만 유로(한화 90억4천만 원)에 팔렸는데요.

이 화석은 6천600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며 미국 사우스다코타에서 2014년 발굴됐습니다.

트리케라톱스는 백악기 후기에 살았던 초식공룡으로, 머리에 달린 세 개의 뿔로 친숙한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남궁정균>

<영상 :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