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브리핑] '윤미향 호칭' 놓고…여가부 국감 '설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첫번째 브리핑 < 의원님과 씨 > 입니다.

오늘(22일) 열린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재판을 받고 있는 무소속 윤미향 의원에 대한 공세를 펼쳤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의원 :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범죄 사실이 작년 검찰 수사 결과로 밝혀졌습니다. 윤미향 전 이사장은 여가부에 허위로 신청서를 제출하여 국고보조금을 받았습니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 윤미향 '의원'이 아니라 '전 이사장'이라는 전직 직책으로 불렀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