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과학자 병풍' 보도…탁현민 "악마 같은 기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靑, 강한 불쾌감…"헌신한 연구자 함께하는 건 당연"
탁현민 "현장에 있지 않았던 기자…무한상상은 자유"
"발사 전 과정 마무리 시점…안 왔다고 뭐라 한 적 없다"
뉴시스

[고흥=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2021.10.21.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22일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관련 대국민 연설 당시 배경이 허전해 과학자들을 병풍처럼 대동했다는 중앙일보 보도에 관해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과학자 병풍 보도'에 관한 청와대 차원의 공식 입장 요구에 "대통령께서는 어제도 헌신해 온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렸는데, 그 자리에 그분들이 함께하시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결과를 국민께 보고드리면서, 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분들이 오랜 시간 도전 정신과 인내로 연구에 함께해 오셨는데 그 분들과 함께하는 것이 너무 당연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익명의 참석자를 인용해 "대통령의 성명 발표 뒷배경이 허전하자 기획 책임자가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 온 과학기술자들을 뒤에 '병풍'으로 동원하기까지 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탁현민 의전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링크를 걸고 작성 기자를 맹비난했다.

탁 비서관은 "저 기자는 당시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는 점이 이 기사가 얼마나 형편없는지를 알려준다"며 "있지도 않았으니 무한상상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애초부터 의도를 가지고 쓴 것인지 혹은 둘 다 인지는 모르겠다"고 적었다.

해당 기사에서 문 대통령 연설 생중계 준비 과정을 두고 '시장통을 방불케 한 소동'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현장과 메시지를 위해 방송을 하고 그 준비를 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장면을 국민들에게 가감없이 생방송하는 것은 행사 담당자들의 의무다"라면서 "혹시 그 장면을 중앙일보 기자만 보아야 한다고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택도 없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혹여 그 자리가 불편했던 사람이 있었다 치더라도 발사의 전체 과정이 마무리 된 이후였고, 안 와도 그만이고, 안 왔다고 뭐라고 할 일도 아니며, 뭐라고 한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이런 철딱서니 없으며, 악마같은 기사들을 볼 때마다, 생각한다. 대체 이 기자 하나 때문에 왜 이리 피곤해야 하는가"라며 "그게 목적이면 축하한다. 성공했다"고 썼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