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보아, '스우파' 편파 판정 논란에 악플 쇄도..라치카와 친분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보아/사진=엠넷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보아가 '스우파'에 출연한 댄스 크루 YGX 탈락 이후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최근 보아의 인스타그램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파이터 저지인 보아가 편파 판정을 했다며 비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지난 19일 세미파이널에서 최종 4위 한 YGX와 5위를 차지한 라치카가 파이널 무대 진출을 두고 탈락 배틀을 붙었고, YGX가 5번의 대결 중 1,3라운드만 승리해 최종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 YGX 예리와 라치카 리안이 대결을 펼쳤고, 리안이 승리를 거뒀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보아가 라치카와의 친분으로 편애 판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라치카가 '스우파' 전부터 SM엔터테인먼트와 작업을 해왔으며, 특히 보아의 곡 'Better' 안무에 참여했다는 것. 보아의 인스타그램에는 "심사 제대로 한 것 맞냐", "예리가 진 게 말이 되냐", "누가 봐도 예리 승인데", "너무 편파적이다" 등의 댓글과 함께 손가락 욕, 토 하는 이모티콘까지 달리고 있다.

하지만 보아 팬들은 "라치카와 딱 한 번 작업했는데 그걸로 편파 판정을 했다고?", "라치카도 잘했는데 왜 그러는지", "그냥 매 라운드마다 잘한 팀을 고른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오는 26일 파이널 무대를 생방송으로 진행한다. 파이널 무대에 오르는 팀은 홀리뱅, 훅, 코카N버터, 라치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