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망언→구설→찔금 사과→개 사과…윤석열 해명조차 ‘오락가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 얼마 뒤 사진과 함께 ‘너희나 먹어라’ 글

이준석 대표도 “상식 초월” 비판…“관리 못한 후보 책임” 지적도


한겨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현재는 계정 자체가 없어진 상태다.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엔 공식 에스엔에스(SNS)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전날 윤 전 총장이 ‘전두환 미화 망언’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혔으나, 이날 밤 ‘사과는 개나 줘라’로 해석되는 조롱성 사진을 올리면서 사과의 진정성은 물론 대선 후보로서 자질까지 의심받고 있다.

‘개 사과’ 논란…돌잡이 이어 또 구설

22일 0시10분께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의 사진을 모아둔 ‘토리스타그램’ 계정에는 누군가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과 함께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봐오! 톨이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오 오우오우워”라는 글이 게시됐다. 여기엔 “#우리집괭이들은_인도사과안묵어예”, “#느그는추루무라!”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경상도 사투리와 인터넷 은어로 ‘우리 집 고양이들은 사과 안 먹는다’, ‘너희나 먹어라’라고 쓴 것이다. 지역감정에 기댄 조롱까지 담은 이 사진은 국민적 분노에 밀려 ‘전두환 망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윤 전 총장이 사과 요구에 불만을 드러낸 것이라는 비판을 불러왔다. 논란이 가열되자 1시간여 뒤에 사진을 삭제했고, 파장이 더욱 커지자 계정을 아예 삭제했다. 윤석열 캠프는 앞서 지난 20일에도 윤 전 총장의 돌잔치 사진을 에스엔에스에 올리며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적어, ‘1차 사과’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밤늦게 사무실서 촬영”…이상한 해명

사진을 찍고 게시하는 과정에서 윤 전 총장과 캠프의 오락가락 해명은 논란을 키우고 있다. 사진이 올라온 뒤 누리꾼들은 반려견의 눈동자를 확대해 보면 다리를 벌리고 앉은 한 남성과 한 여성의 모습이 비친다며 윤 전 총장과 부인 김건희씨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캠프 관계자는 “해당 사진은 20일 밤 11시께 촬영했고, 촬영 장소도 집이 아닌 인근 사무실”이라며 “윤 전 총장은 지역 일정 중”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반려견을 20일 밤늦게 사무실로 데려와 촬영했다는 이런 주장을 두고 논란이 거듭됐다. 결국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와이티엔(YTN) 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맞수토론’에서 “제가 승인했으니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 제가 기획자다”라며 “먹는 사과와 가족 같은 강아지 사진을 보고 ‘사과를 개나 줘라’라고 해석하실 줄은 정말 몰랐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또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고 “(사과를 준 사람도) 에스엔에스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내 김건희씨가 개를 데려갔을 뿐 자신과 아내가 사진 촬영과 배포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해명인 셈이다.

하지만 윤석열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이날 <한국방송>(KBS) 라디오에서 “실무진이 촬영했다”면서도 “그걸(사진을)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지 않나”라고 되물어 또 다른 의문을 촉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 특보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번 사진에 특정한 게 아니고, 이전에 토리를 찍은 게 많으니까 직원이 집에 드나들 수 있다는 이야기를 일반적으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겨레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출마한 유승민(왼쪽부터), 홍준표, 윤석열, 원희룡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와이티엔>(YTN) 뉴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제6차 토론회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망언→찔끔 사과→개 사과’ 치명타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사과 사진’을 잇따라 게시한 것에 대해선 “사과가 가을 특산물이기 때문에 주제로 사진을 찍어 게시한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하지만 당내에서도 도를 넘어섰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상식을 초월한다”며 “착잡하다”고 글을 올렸다. 홍준표 의원 등 대선주자들도 “부적 선거에 이어 ‘개 사과’까지, 갈 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라며 질타를 쏟아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한겨레>에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진위가 왜곡됐다’는 반응이 먼저 나오는 것은 지도자의 기초적 소양인 ‘성찰’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실무자의 실수라 하더라도 그걸 관리하지 못한 시스템 부재는 후보가 책임질 문제”라고 짚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