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윤석열 구원등판하나?…‘사과 사진’ 올린 날 만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지난 8월 17일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주선으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할 때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이어 '사과 사진'으로 거센 비판을 받는 가운데 22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이 수세에 몰린 윤 전 총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TV 토론회 직후 두 사람이 배석자 없이 만나 식사를 하며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어 '반려견 사과 사진'까지 파문이 이어진 날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수세 국면을 타개할 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의 본선 진출이 확정되면 김 전 위원장이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경선 초반부터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에게 힘을 실어준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돼왔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며 두둔하기도 했다.

양측의 이날 회동을 두고 김 전 위원장의 '구원 등판'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w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