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규, '규윤발' 변신…"라면 시장은 못 내어줘" (편스토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경규가 '규윤발'로 변신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이경규는 새로운 라면 요리를 준비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경규는 규플릭스 '라면본색'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규윤발로 변신한 이경규는 이윤석, 존, SF9 인성과 함께 라면 개발에 나섰다.

이경규는 "새로운 라면들이 많이 나오면서 질서가 어지럽혀졌다. 나는 라면 시장만큼은 내어줄 수가 없다. 새로운 라면을 개발해서 이 라면 세계를 평정한다. 이것이 바로 라면본색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윤석은 "라면 업계의 대부이신 형님께서도 한 번도 맛보지 못한 라면을 알고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특이한 라면을 판매하는 전문점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규는 "이번에 '편스토랑'이 100회 특집인데 라면 특집이다. 무조건 우승해야 한다"며 "우승 결정은 나 있고 대회는 그냥 여는 거다"라고 허세를 부렸다.

이때 엄청난 비주얼의 불로장생면이 등장했다. 각종 버섯과 수제 오징어 먹물면이 들어간 라면에 이경규는 "육수가 대단하다. 맛이 없을 수가 없다"고 감탄했다. 국물의 비법은 닭발과 닭뼈였다.

또 새로운 라면 '복면 라면'이 식탁에 놓였다. 깜짝 불쇼에 이경규는 화들짝 놀라며 박수를 쳤다. 꽃게와 마라 향으로 가득한 라면의 모습에 이경규는 "이건 진짜 맛있다"며 먹방을 펼쳤다.

이경규는 "대충 라면으로 떼우러 왔는데 그게 아니었다. 행복을 줬다"라며 "그렇지만 내가 출품할 라면이 제일 맛있다. 이 라면 집에서 아이디어는 거의 다 뽑았다고 보면 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여기서 킵을 하고 내 거를 먹어보고 결정하자. 우리 라면 본색. 본색을 드러내러 가자고"라고 말해 새 음식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