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종 ‘아바타 로봇’ 세계무대 정복 나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UNIST 배준범 기계공학과 교수팀, ‘ANA 아바타 엑스프라이즈’ 결승 진출

헤럴드경제

UNIST 연구진이 아바타 로봇을 살펴보고 있다.[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사용자가 조종 장치를 끼고 움직이기 시작한다. 곧 로봇이 따라 움직인다. 바로 ‘아바타 로봇’이다.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움직이고, 마치 사용자가 로봇이 있는 공간에 함께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해준다. 재난현장, 우주에서 활용도가 무궁무진한 아바타 로봇. 이 분야 최고를 가리겠다는 세계 대회가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로봇들도 결승 무대에 올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공학과 배준범 교수가 이끄는 UNIST 팀은 ‘ANA 아바타 엑스프라이즈’ 결승 진출 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바타 로봇 기술 개발 경연대회의 최종 관문에 이른 것이다.

미국 엑스프라이즈 재단은 아바타 로봇 기술 경연대회 결승에 진출한 최종 15개 팀을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UNIST와 서울대학교, 2개 팀만이 결선에 진출했다. 결승은 오는 2022년 가을에 개최된다. 대회 총상금은 천만 달러(약 120억원)이며 최종 우승팀의 상금은 오백만 달러에 달한다. 결승 진출팀 전원에게는 약 1억 5천만원의 중간 상금이 주어진다.

배준범 교수는 “대회 초기부터 약 3년에 걸친 연구를 통해 아바타 로봇의 성능을 향상시켜왔는데 결승 진출로 그 성과를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우리 팀 모두 최선을 다해온 만큼 남은 결승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ANA 아바타 엑스프라이즈’는 지난 2018년 시작된 로봇 기술 경연대회다. 우주나 재난 지역과 같은 위험한 곳에서 전문가의 임무를 대신할 원격 조종 아바타 로봇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로봇과 시연자의 교감을 통해 복잡하고 정교한 임무를 수행하는 능력을 겨룬다.

이 대회는 일본 항공사인 ANA(전일본공수)가 후원하고, 일론 머스크의 탄소제거 대회 등으로 잘 알려진 엑스프라이즈재단이 주관한다. ANA는 병상에 누워만 있는 환자가 로봇 아바타를 통해 해외여행을 경험 할 수 있는 수준의 완벽한 양방향 피드백이 가능한 기술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

수많은 초기 지원팀 중 99개 팀이 심사 대상 팀으로 확정됐고, 이 중 15개국 37개 팀만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대회는 지난 9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진행됐다.

헤럴드경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준결승전에 나선 팀 UNIST.[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준결승 경연은 3개의 시나리오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로봇과 사용자가 서로 다른 층에 위치한 가운데, 로봇을 조종해 작은 퍼즐을 맞추고, 상대방과 건배를 하는 등 복잡한 과제를 수행하는 것이다. 누구라도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하는 만큼 심사 당일 임의의 판정단이 로봇 조종을 맡았다.

배 교수는 “사용자가 원거리에 있는 로봇과 같은 존재처럼 느끼도록 다양한 감각을 전달해주는 조종 인터페이스가 좋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며 “결승에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대회 까지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