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00억 자산가' 박종복 "자녀들 재산 다툼? 사전 증여 마쳤다" (집사부일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박종복이 자녀들의 재산다툼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위기탈출 넘버3' 특집의 두 번째 편으로, 400억 자산가이자 부동산 컨설턴트로서 고객들의 자산을 무려 6조 원이나 불린 일명 '부동산 계 미다스의 손' 박종복이 사부로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제작진은 박종복에 대해 "1억으로 건물주가 되는 법을 알려 줄 사부"라고 소개했고, 이를 들은 양세형은 "100% 사기꾼"이라고 말하면서 경찰서에 신고를 하는 시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종복은 "부동산 일만 25년 했다. 고객들 자산을 6조원 정도 불려줬다"고 했고, 이에 이승기가 "그럼 사부님은 얼마를 버셨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종복은 "집과 땅 빼고 400억 이상 벌었다"고 말하며 "서장훈, 이종석, 소지섭, 이시영 등 그분들의 빌딩 구입에 한 몫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종복은 "1억으로 건물주가 가능하다. 수도권 건물은 1억으로 건물주 가능하다. 어쩌면 1억에서 남을 수도 있다. 수익도 난다. 그것이 가능하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0억 자산가 박종복의 집도 공개됐다. 박종복의 집 곳곳에는 돈이 들어온다고 알려진 물건들이 놓여있었다. 그리고 아내도 비밀번호를 모른다는 금고도 공개했다. 금고 4개 중에서 특별히 1개를 공개하겠다는 박종복. 금고 속에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건물 6개의 등기필증이었다. 그러면서 박종복은 "습관 하나, 목표 하나가 인생을 바꿀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집구경을 마친 멤버들은 "집은 넓은데, 인테리어는 굉장히 평범하다. 솔직히 400억 자산가라서 엄청 화려한 집에 사실 줄 알았다"고 했고, 이에 박종복은 "20년 전에 들어온 집인데, 그 때 인테리어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인테리어 견적을 받았더니 1억~1억 5천만원 정도 든다고 하더라. 그 돈이면 건물을 살 수 있기 때문에 인테리어에 그 돈을 투자를 못 하겠더라"고 말했다.

또 멤버들은 박종복 자녀들의 재산 다툼에 대한 걱정은 없는지도 궁금해했고, 이에 박종복은 "자식들에게 미리 사전 증여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