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근육통, 괜찮으니 걱정 말길…마음 같아선 뛰어가고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방탄소년단/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무대에 서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진행하고,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했다.

이날 뷔는 오프닝 무대를 의자에 앉아 선보인 뒤, "공연 연습을 하고 리허설 하다가 제가 좀 실수가 있었는데, 아미 여러분 큰 걱정 안 하셔도 되고 괜찮다"라며 "오늘 공연 정말 재밌게 봐주시고 끝까지 재밌게 할테니 봐달라"고 강조했다.

이후 'DNA' '블랙스완'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 등을 연달아 선보였고, 이어 뷔는 "제가 제일 잘해야 한다"라며 "마음 같아서는 돌출로 뛰어가고 싶은데 아직 공연이 한참 남았다, 본무대로 돌아와달라. 너무 그립고 보고싶고 외롭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뷔는 "제 빈자리가 느껴지냐"고 물었고, 방탄소년단은 "엄청 느껴진다, 한 명이 없어서 아쉽다"라고 답했다. 이에 뷔는 "앞으로 다치는 일 없이 잘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뷔는 지난 23일 리허설 도중 종아리 근육통이 생겨, 이날 콘서트에서는 의자에 앉아 안무 없이 무대를 진행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온라인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이후 1년 만에 온라인 공연을 연다.

특히 이번 공연은 새로운 투어 시리즈의 콘서트로 관객들과의 호흡에 중점을 두고 기획됐다. 방탄소년단은 대규모 공연장에 어울리는, 그리고 전 세계 팬들에게 가장 보여 주고 싶은 곡들을 엄선했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