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검 부르는 검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를 지켜볼 수록 착잡하기만 합니다. 검찰 안팎에서 '의도된 부실수사' 아니냐는 말이 나옵니다.

집권 여당의 대선 후보와 관련이 있기 때문이라고 의심하는 사람은 저 뿐만이 아닐 것 같습니다.

고개를 갸우뚱 하게 만든 검찰의 여러 수사 행태 중에서도 유동규 씨의 배임 혐의가 빠진 공소장이 나온 뒤 검찰 지휘부는 '수사 의지'가 없거나 '수사 능력'이 없거나 둘 중 하나 아니겠냐는 내부 비판까지 나옵니다.

현 정권이 그렇게 외쳤던 검찰 개혁은 무슨 소리 였는지... 검찰 스스로 특검을 부르고 있다는 비판이 들리지도 않는지... 검찰의 존재이유를 다시 묻게 됩니다.

시청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김명우 기자(mwkim3099@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