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제대회 첫 金' 황선우 '기다려 세계선수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수영 천재' 황선우 선수가 드디어 국제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자유형 200m 세계주니어 기록 보유자 황선우.

바로 옆 레인에는 역시 자유형 200m,

쇼트코스 세계주니어 기록 보유자 매튜 세이츠.

18살 동갑내기 라이벌의 레이스는 시작부터 한 치의 양보도 없었습니다.

150m 지점까지 세이츠 뒤에서 페이스를 조절하던 황선우는 마지막 25m를 남기고 기다렸다는 듯 막판 스퍼트를 펼쳤고, 멋진 역전 레이스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