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지지 호소한 김어준에…이낙연 측 “방송 그만두고 李 캠프 가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방송인 김어준씨. /T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여(親與)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한 것과 관련, 이낙연 캠프에서 공보단장으로 활동한 정운현 전 총리실 공보실장은 “유력한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어준씨가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정 전 실장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 그리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 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그는 “우리 헌법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도 있다”라면서도 “단, 여기서 언론인은 예외”라고 했다.

이어 “(김씨는) 이미 친(親)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했다.

김씨는 지난 22일 저녁 공개된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 영상에서 이 지사를 놓고 “혼자서 여기까지 온 사람이다. 이제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돈도 없고 빽도 없고 줄도 없는 이재명은 자기 실력으로 대선 후보까지 된 사람”이라고도 했다.

김씨는 “자기 실력으로 돌파한 사람의 길은 어렵고 외롭지만 있다. 그런데 그 길로 대선 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고 귀하고 거의 없다”며 “그래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에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