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웨스트햄전 위해서 주중 경기는 버린 토트넘, 후반전 슈팅 0개 대굴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왜 버렸을까. 토트넘이 초점을 맞춘 리그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패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 패하며 승점 15(5승 4패)에 머물렀다. 3연승 이후 3연패 이후 2연승을 달린 이후 다시 패하며 여러 가지 문제점을 나타냈다.

이날 경기를 대비하기 위해 토트넘의 누누감독은 주중 유로파 컨퍼런스에서 주전 멤버들을 대거 제외했다.

실제로 2군 멤버들 위주로 진행된 비테세전에서 토트넘은 0-1로 패했다. 패배 자체도 문제가 됐지만 최소한 웨스트햄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아주 불합리적인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누누 감독의 선택과 집중은 실패였다. 웨스트햄전 제대로 된 공격을 만들지 못하며 후반 27분 안토니오에게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축구 전문 통계 업체 '옵타조'는 "토트넘은 후반전에 단 한 번의 슈팅도 시도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후반 토트넘은 제대로 된 공격을 하지 못하며 무너졌다.

옵타조는 "토트넘이 후반전에 단 한 번의 슈팅도 때리지 못한 것은 벌서 지난 시즌 개막전 이후 3번째이다"라면서 "이는 PL 팀 중 최다 횟수"라고 분석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